디자인 매거진 <CA> 2016년 9월호의 주제는 ‘책과 디자인’입니다. 이번 스페셜 리포트에서는 아드리안 쇼네시가 네 명의 북디자이너와 함께 훌륭한 북디자인에 관해 이야기합니다. 또한, 국내 스페셜 리포트에서는 정성을 담아 책을 엮는 수류산방에게 소중한 의견을 청해보았습니다. 이에 보태어 편집자, 디자이너, 서점 MD 등 출판 관계자 28인에게 각자의 경험을 살린 대답을 들어보았습니다. 떼려야 뗄 수 없는 책과 디자인의 이야기를 다각도에서 선보입니다.
 
9월호 쇼케이스에서는 오디너리피플의 브랜드 삐뽀레의 새 프로젝트 24 OPEN을 소개합니다. 삐뽀레는 그래픽과 의류, 그리고 룩북을 선보였는데요. <CA> 9월호에서는 24 OPEN의 컨셉을 녹여낸 룩북의 이미지를 살펴볼 수 있습니다. 한편, 프로젝트 섹션에서는 지난 8월호 쇼케이스에서 소개한 밸리록의 리브랜딩 과정을 만나볼 수 있습니다. 모임 별이 재치 있게 디자인한 모듈형 아이덴티티를 접해보세요.
 
이번 인 컨버세이션 위드에서는 오는 9월 말 AGI 서울 강연회에 참여하는 크리스토프 니먼과의 인터뷰가 준비되어있습니다. 매체를 가리지 않고 신선한 작품을 선보이는 일러스트레이터 크리스토프에게 작업 이야기를 청해보았습니다. 한편, 지금 잠실에서는 아트 그룹 팀랩이 전시를 진행 중인데요. <CA>는 팀랩의 수장 이노코 토시유키를 만나 집단 창조의 여정을 들어보았습니다. 아울러 이달부터 총 4편의 글로 이어지는 인더스트리 이슈도 준비되어있습니다. 이 시리즈에서는 타이포그래피의 미적인 측면이 어떻게 디자인의 질을 향상하는지를 연구합니다. 첫 번째 글에서는 도입부로서 몇몇 전문 용어에 관한 가이드를 제공하며 타이포그래피의 기본적 요소에 관해 설명합니다.
 
한편 왓츠온에서는 각종 디자인 소식과 새로운 전시, 도서를 소개합니다. 9월호 주제인 북디자인과 발맞추어 신촌의 전문 서점을 만나볼 수 있는데요. 시집 전문 서점 위트 앤 시니컬과 추리 소설 책방 미스터리 유니온의 공간디자인을 살펴볼 수 있습니다. 책 읽기 좋은 계절, 가을의 초입을 <CA>와 함께하세요!
 
 
 
목차
 
● SHOWCASE
OK-RM: 전시 <언더 더 세임 선> 아이덴티티
앤드류 나이: 개인작업 <시티 트리츠>
J.R. 슈미트: 개인작업 <미로>
25AH: 폴스 브랜딩
워크룸 프레스: 사뮈엘 베케트 선집
삐뽀레: 24 OPEN 룩북
바사바: 2016 봄 시즌 코비 브라이언트 패턴 디자인
판뉘 뢰프발 외: 사무라이 가상 브랜딩
미스터 앤 미시즈: 단편 애니메이션 <리틀 싱즈>
 
● MY FOLIO HIGHLIGHT
김정활: 레이어
황영진: 반 고흐
강연지: 비포 스탠딩 더 스테이지
허지영: 비 오는 날
 
● SPECIAL REPORT
북디자인의 미래
수류산방의 마음
북디자인을 말하다
 
● PROJECT
아드만 애니메이션: 2016 OFFF 타이틀 시퀀스
뮤직: 유니버설 뮤직 카탈로그 리브랜딩
모임 별: 지산 밸리록 뮤직 앤드 아츠 페스티벌 리브랜딩
파운드 스튜디오: 후지쯔 홍보영상
 
● IN CONVERSATION WITH
크리스토프 니먼: 꾸준함의 미덕
이노코 토시유키: 집단 창조로 건설하는 새로운 세계
브루스 덕워스, 마크 보너: 세계 최고의 브랜딩을 하는 방법
 
● INDUSTRY ISSUE
타이포그래피의 예술 제1편
 
● WHAT’S ON
TREND
네온 그린
무지갯빛 디자인
가상의 브랜드
수지 스누즈
신촌의 전문 서점
테이트 리브랜드
EVENT
미디어시티서울 2016
AMQ: #4 – Subset
THIS IS FOR EVERYONE: ACQUIRING @N ICON
아니쉬 카푸어 개인전
아트스페이스 독일
광고 언어의 힘
부천국제만화축제 심포지움
2016 OFFF 바르셀로나
2016 오픈셋
BOOK
디자인 사이언스
시바타 신의 마지막 수업
숲으로 간 몬스터
만화의 미래 2030
시각디자인
INSIGHT
지금은 우리가 진지해져야 할 때
브랜딩이 비난받는 이유
주니어? 개똥이다!
ICON
덜 선명한 삶매력적인 초청장 디자인
 
● POSTER 100
 
● ALBUM COVER 100
 
 
 
책 속으로
 
“왜 우리는 종이책과 전자책 둘 중 하나만 선택해야 하나요? 이 둘은 서로 다른 수단일 뿐입니다. 당신이 풀어야 하는 문제에 서로 다른 해법이 제시되는 거죠. 어떤 경우든 디자인과 디자이너의 역할은 동일합니다. 종이책과 전자책을 디자인하는 데에 필요한 기술과 지식에 차이가 있을 뿐이죠.”
– 헨릭 뉘그렌, 북 디자이너
SPECIAL REPORT, <북디자인의 미래> 중에서
 
“북디자인이라는 건 하나의 쪽만을 만드는 게 아니라, 20쪽이면 20쪽, 100쪽이면 100쪽, 총서면 총서, 몇 권이든 관통할 힘을 디자인하는 거라 생각해요. 하나의 쪽을 떼어놓고 봐도 아름다워야 하는 건 당연하지만 시퀀스를 경험할 수 있게 하려는 게 수류산방의 생각이에요. 하나의 글 묶음을 구성하고 쉬어야 할 때 질감이 다른 종이를 삽입하는 등, 촉각적으로 새로운 만남을 도모하는 방식으로 독자를 고려해야 해요. 다르게 말하면 책 읽는 시간을 디자인하는 거죠.”
– 심세중, 수류산방 실장
SPECIAL REPORT, <수류산방의 마음> 중에서
 
“소거법으로 답하자면 이른바 ‘독자들의 취향’, 더 적확히 말하자면 일반 대중의 취향은 이러할 것이란 추측이나 통념에 호소하는 기색이 역력한 북디자인을 좋아하지 않습니다. 혹은 ‘이런 책이 잘 팔리지 않을 수도 있으니까’라는 근심 때문에 억지로 귀엽거나 코믹한 척 으스대는 북디자인에도 호감이 가지 않고요. 익숙한 공식이 안전하다는 믿음을 재생산하는 북디자인도 한없이 지루합니다. 이를테면 페미니즘을 다룬 대부분 책이 분홍색을 주된 색조로 채택하는 관습은 언제까지 되풀이될까요? 이 소거법을 적용하고 남는 답이라면, 책의 내용을 완벽하게 장악한 편집자와 디자이너가 협업하여 그 책에 가장 잘 어울리는 물리적 형태를 만들어내는 북디자인이 가장 이상적이라고 말할 수 있겠습니다.”
– 김용언, <미스테리아> 편집장
SPECIAL REPORT, <북디자인을 말하다> 중에서
 
 
 
상세 이미지
 
CA_226_201609_PAGES_ALL_620PX
 
 
 
 
 
구매하기 cashop.kr
 
CA_201608_WE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