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시명: 광고 언어의 힘
 
일시: 2016년 7월 28일-11월 27일
 
장소: 국립한글박물관 3층 기획전시실, HANGEUL.GO.KR
 
 
 
위 이미지: 1960년대의 대한가족계획협회(현 인구보건복지협회) 광고
 
 
 
우리는 모두 광고로 가득한 세상에 살고 있다. TV, 라디오, 인터넷, 메신저, SNS, 버스 정류장 등 손길, 발길이 닿는 족족 마주할 수 있을 만큼 곳곳에 광고가 넘쳐난다. 광고란 긴 서사를 지닌 매체가 아니라는 점에서, 또 이미지적인 면이 강하다는 점에서 전시하기 좋은 형태를 띠고 있다. 그래서일까, 그간 광고를 다루어온 전시는 왕왕 있었다. 예술적 표현이라든지 시대를 대표하는 이미지로서의 광고 전시는 사회의 일면을 한눈에 파악하기 무척 용이하여 전시 소재로 주목받지 못할 이유가 없었다.
 
<광고 언어의 힘>은 국립한글박물관 3층의 널찍한 공간을 속속들이 활용하여 광고 언어를 전시하고 있다. 시대별 광고를 만나볼 수 있을 거란 기대로 찾은 전시장은 기대와 어긋나지 않는 모양새로, 개화기부터 1945년 주요 광고를 통해 광고의 발달 과정을 가장 먼저 내보인다. 입장하자마자 살펴볼 수 있는 ‘광고를 읽는 새로운 시각, 광고 언어’ 부문에서다. 차근차근 과거의 것들을 살펴보며 최초의 광고나 광고 대신 ‘고백’이란 단어를 사용했다는 흥미로운 사실들을 살펴보다가 문득 깨달았다. 이 전시는 이미지로의 광고가 아닌, 정말 ‘광고 언어’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다는 사실을 말이다.
 
본 전시는 총 4개의 부문으로 구성되어 광고, 그중에서도 광고 언어의 주요 특징인 말과 글을 다룬다는 점이 특징이다. 광고가 내세우는 이미지나 하나의 장면을 전시하는 것이 아닌, 그에 사용된 음악이나 광고 문구를 집중적으로 탐구하며 나름의 분석을 통해 규칙적인 분류를 꾀하고 있는 것이다.
 
‘광고 언어의 말맛’ 부문에서는 광고 글쓰기에 관한 요소들을 낱낱이 살펴볼 수 있다. 익숙한 광고, 낯선 광고, 재미있는 광고, 황당한 광고 등 광고의 면면을 고루 만나보며 추억에 잠기거나 익숙한 문구에서 새삼 새로운 점을 발견하며 재미를 느낄 수 있다. 무엇보다 단순히 흥미로만 귀결되는 것이 아닌, 일상생활의 글쓰기에도 광고 언어의 특징을 십분 활용할 수 있다는 점은 <광고 언어의 힘>을 한층 생산적인 전시로 만드는 요소가 된다.
 
‘광고 언어의 말맛’을 지나 ‘광고 언어의 글멋’에 다다르면 음성으로 마주했던 광고 언어의 모습을 하나의 형태로 바라볼 수 있게 된다. 타이포그래피와 레터링을 다루며 글자 디자인을 전시하는 이 구간에서는 1950년대부터 현재까지의 제품 광고 언어의 글자 표현이 어떻게 변화했는지를 구체적으로 살펴볼 수 있다. 이 부문에서는 다양한 제품의 글자 디자인을 전시하면서, 주요한 글자 디자인을 중앙에 따로 배치하여 시대별로 그 변화과정을 알 수 있게 한다. 또한, 글자 디자인의 과정을 슬라이드쇼로 재생함으로써 광고 언어가 이미지로 만들어지는 과정을 가까이서 관찰할 수 있는 전에 없던 기회를 제공한다.
 
<광고 언어의 힘>은 전시의 내용과 더불어 전시 구성이 명료하다는 점이 무척 인상 깊다. 군더더기 없는 구성으로 넓은 전시장을 한눈에 파악할 수 있도록 한 전시 디자인은 광고 언어의 매력과 함께 어떤 미학을 제시하고 있는 듯하다.
 
 
 
07_WHAT'S ON_11_02
 
고 김진평이 작업한 1970-80년대의 한글 디자인
 
 
07_WHAT'S ON_11_03
 
<황성신문> 1899년 11월 14일자에 실린 최초의 전면 광고인 영국산 소다 광고
 
 
07_WHAT'S ON_11_04
 
1930년대의 유한양행이 게재한 네오톤 토닉 의약품 광고
 
 
 
 
 
 
 
 
 
 
 
이 기사는 ‘CA 2016년 9월호 : 책과 디자인’에 실린 내용입니다.
 
CA_224_201607_WE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