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를 통해 전 세계 미술관, 박물관의 소장품과 기관정보를 공유하는 축제

 
국립현대미술관(관장 직무대리 김정배)은 트위터 코리아(대표 소영선)와 함께 전 세계 미술관, 박물관의 다양한 소장품과 정보를 공유할 수 있는 ‘뮤지엄위크’를 3월 23일부터 29일까지 7일간 진행한다.

뮤지엄위크는 트위터가 진행하는 문화캠페인으로 전 세계 유명 미술관, 박물관의 소장품 및 전시 정보를 트위터에 ‘#뮤지엄위크(#MuseumWeek)‘라는 해시태그를 삽입하여 공유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작년에는 유럽을 중심으로 루브르 박물관, 오르세 미술관 등 630여 기관이 참여하여 26만 여건의 트윗과 2만여 회의 작품이 공유되어 성공적인 시작을 알렸다.

올해는 다양한 분야의 문화 기관들로 대상이 확대되었다. 프랑스의 루브르 박물관, 오르세 미술관을 비롯, 미국의 메트로폴리탄 미술관, 영국의 대영박물관을 포함하여 45개국 1,100여개 기관이 참여한다. 국내에는 국립현대미술관 (@MMCAKOREA), 국립중앙박물관 (@The_NMK), 국립민속박물관 (@tnfmk), 서울역사박물관 (@seoulmuseum), 예술의 전당 (@I_Love_SAC), 두산아트센터 (@DoosanArtCenter)가 함께한다.

국립현대미술관은 7일간 7가지의 미술관 정보를 공유하고 다양한 이벤트를 통해 풍성한 경품을 제공할 예정이다. 23일(#뮤지엄시크릿, #secretsMW)에는 그 동안 일반인들에게는 잘 알려지지 않았던 미술관 작품 보존 및 수복의 생생한 현장이 공개된다. 24일(#뮤지엄기념품, #souvenirsMW)에는 미술관 소장품 소개, 25일(#뮤지엄건축, #architectureMW)에는 서울관의 건축과정이 소개된다. 26일(#나만의 뮤지엄, #inspirationMW)에는 개인의 작품을 트위터에 공유할 수 있는 자리가 마련되고, 27일(#가족과 뮤지엄, #familyMW)에는 어린이미술관이 소개된다.

마지막으로, 주말인 28일(#뮤지엄베스트, #favMW)과 29일(#뮤지엄셀카, #poseMW)에는 전 세계 미술애호가들과 한국근현대미술에 대해 소통하고자, <정탁영>전(3월 25일(수) 덕수궁관 개막) 소개 및 그의 수묵화 작품을 공개하고 이와 더불어 과천, 서울, 덕수궁 3관에서의 다양한 경험을 공유하는 인증샷 이벤트가 진행될 예정이다.

트위터 뮤지엄위크는 트위터에서 뮤지엄위크 해시태그(#MuseumWeek) 및 각 요일에 해당하는 해시태그를 삽입하여 멘션 또는 리트윗을 하면 누구나 참여 가능하다.

한편, 김종덕 문화체육관광부장관은 “세계 각국의 미술관과 박물관, 그리고 문화예술을 사랑하는 분들과 일주일간의 멋진 축제에 함께할 수 있게 된 것을 기쁘게 생각합니다. <트위터 뮤지엄위크>가 전 세계인들이 문화로 소통하는 열린 마당이 되길 바랍니다. 또한, 이번 기회를 통해 ‘문화융성 대한민국’의 가치를 세계인과 나눌 수 있길 기대해봅니다”라며 ‘뮤지엄위크’ 개최를 축하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