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시내 번화가 중에서도 홍대앞 동네만큼 빠른 속도로 변화하는 곳이 있을까. 오랜 시간 동안 홍대앞에서 터줏대감 역할을 했던 여러 가게가 이사를 가거나 문을 닫았고 그 자리에는 거대 기업의 체인점들이 들어섰다. 흔히 말하는 ‘홍대앞’은 지리적으로 홍익대학교, 2호선 홍대입구역 근방을 넘어서 이제 연희동, 연남동으로까지 옮겨가고 있다. 이와 같은 상황 속에서 6주년을 맞이한 홍대앞 동네잡지 <스트리트H>의 존재는 여전히 반갑고 귀중하다.
 
<스트리트H>는 2009년 6월 창간한 최장수 동네잡지로, 그간 홍대앞의 변화와 추이를 기록해왔다. 홍대앞이 앞으로도 꾸준히 문화예술인의 놀이터로 기능할 수 있게끔 지역미디어의 역할을 담당해온 것이다. 거대자본이 만들어낸 공간보다는 홍대앞만의 특색 있는 공간과 이곳을 운영하는 이들에 주목하고 작은 이야기라도 홍대앞의 것이라면 누구보다 귀를 기울인다. 형식적인 측면에서 일부 콘텐츠는 인포그래픽으로 전달하여 홍대앞이 실제 생활권이 아닌 사람도 이 동네의 이야기에 쉽게 빠져들 수 있게끔 한다.
 
홍대앞의 상황이 과거보다는 안 좋아졌다고 하더라도 이곳은 여전히 수많은 문화예술인, 활동가들, 문화기업과 사회적 경제단체들의 터전이다. <스트리트H>는 이러한 홍대앞스러움을 지켜내기 위해서는 현재 가장 필요한 것이 ‘공유’의 관점이라고 판단했다. 6주년 기념호에서는 공유주택을 소개하며 이와 같은 관점을 통해서 많은 문화예술인이 공생할 수 있다고 피력한다.
 
6주년 기념호에 알맞게 인포그래픽 콘텐츠도 알차게 준비했다. <스트리트H>는 올해 들어 한 주제를 심층 분석한 ‘원 테마 포스터’를 제작하고 있는데 이번엔 버거가 그 주제다. 홍대앞 버거 가게들의 메뉴, 버거의 역사, 버거의 재료와 만드는 법까지 포스터 한 장으로 버거 관련 이야기를 총망라했다. <스트리트H> 자체에 대한 인포그래픽 콘텐츠도 눈길을 끈다. 표지 커버에 등장하는 랜드마크를 선정하는 사람과 이유에서부터 전체적인 기획, 제작 과정과 구성내용, 인쇄 및 배포의 전 과정을 인포그래픽으로 정리했다. <스트리트H>의 뒷이야기를 궁금해하던 이라면 놓치기 아쉬운 내용이다. 그뿐만 아니라 버스 타고 즐기는 홍대앞 여행, 홍대앞 세계 음식 지도, 싱글들을 위한 망원시장 장보기와 요리, 홍대앞에서 할 것 그리고 하지 말아야 할 것 등 홍대앞 이야기를 발견해나가는 재미가 쏠쏠하다. 잡지는 홍대앞 40여 군데의 배포처에서 무료 배포되며 홈페이지(street-h.com)를 통해 정기구독 신청도 가능하다.
 
 
 
StH_1505_ (1)
 
StH_1505_ (2)
 
 
StH_1505_ (8)
 
버거 in 홍대 포스터 인포그래픽(담당: 김향미 디자이너 & 홍세라 디자이너)
 
 
StH_1505_ (9)
 
<스트리트 H>의 모든 것(담당: 최유민 디자이너)
 
 
StH_1505_ (4)
 
버스 타고 즐기는 홍대앞 여행(담당: 정영옥 디자이너)
 
 
StH_1505_ (5)
 
홍대앞 세계 음식 지도(담당: 정영옥 디자이너)
 
 
StH_1505_ (6)
 
싱글들을 위한 망원시장 장보기와 요리(담당: 최영훈 디자이너 & 멘토스쿨 인포그래픽팀)
 
 
StH_1505_ (7)
 
뱀 주사위 놀이 – 홍대앞에서 할 것, 그리고 하지 말아야 할 것(담당: 류아진 디자이너)
 
 
 
 
 
 
 
 
 
 
 
 
 
이 기사는 ‘CA 2015년 8월호 : 캐릭터 디자인의 무한한 가능성에 대하여’에 실린 내용입니다.
 
ca2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