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자인 매거진 CA 2016년 1월호에서는 새해를 맞아 ‘초심’에 관해 이야기합니다. 이번 달에는 특별히 네 편의 스페셜 리포트를 준비했습니다. 첫 번째 스페셜 리포트 <이들을 주목해주세요>에서는 국내 대학 디자인학과 졸업전시에서 발견한 주목할 만한 디자이너 10인을 소개합니다. 두 번째 스페셜 리포트 <울타리를 넘은 당신에게>는 이제 막 사회로 나선 졸업생들 그리고 새로운 환경으로 나아가고자 시도하고 있는 모든 이들에게 피가 되고 살이 되는 각종 조언을 전하고요.
 
앞의 두 편이 변화한 환경 앞에서의 초심에 대해 다룬 것이라면 뒤의 두 편은 작업에 임할 때의 초심에 대해 이야기합니다. 세 번째 스페셜 리포트 <최적의 폰트 찾기>는 작업을 시작하면서 가장 우선으로 고민이 되는 폰트 정하기에 관해 도움이 될 내용을 담았습니다. 마지막으로 <기초 다시 다지기>에서는 나쁜 작업 습관으로부터 탈출하고 핵심적인 디자인 기본 스킬을 정복하는 비법을 공개하고요.
 
홍콩의 디자인 소식도 이번 호에서 꼭 짚고 넘어가야 할 부분입니다. 스포트라이트 <2015 비즈니스디자인위크>는 지난 12월 홍콩에서 진행된 제14회 비즈니스디자인위크 소식을 전합니다. 인 컨버세이션 위드 <프리먼씨, 홍콩은 어떻습니까?>에서는 홍콩 디자인의 중심에서 20년 넘게 종횡무진 활약 중인 프리먼 라우를 만나 홍콩 디자인의 과거와 현재, 그리고 그의 작업 세계에 대한 이야기를 청해보았습니다.
 
프로젝트 섹션에는 채널 4 리브랜딩 작업 과정부터 에어비앤비 광고 영상 제작 뒷이야기 등 올해에도 여전히 놓치면 아쉬운 내용이 가득하고요.
 
이뿐만 아니라 2016년 새해를 힘차게 열어줄 흥미로운 달력 작업들 및 디자이너에게 영감을 불어넣어 줄 각종 전시 및 신간 정보를 살펴보는 재미도 쏠쏠합니다. 올해를 그 누구보다 새롭게 그리고 알차게 시작하고 싶다면 이번 CA 2016년 1월호와 함께 하세요.
 
 
 
목차
 
● NEWS
TREND
자연 세계와의 거리를 좁혀준 팀 랩의 공생적 설치물
키스 앤 킨의 새로운 컬렉션 ‘블루 아워’
디자인 에이전시의 자체 개발 서비스 ‘스티비’
PEOPLE
렘코 헤임스커르크의 작업 공간
EVENT
2015 디자인페스티벌
어도비 맥스
 
● HAPPY NEW YEAR
슬로워크: 지금 제 기분은요
양말뱀: 일상의 소재로 구축한 상상의 순간
로타: 소녀들
호상근 & 장우석: 꿈 같은 한 해
스튜디오 오와이이: 맛 좋은 만남
쪽프레스: 달력은 항상 미래 지향적이어야만 할까
 
● INSIGHT
아드리안 쇼네시: ‘독창성’이라는 환영
벤 탈론: 좀비를 위한 디지털 저작권
크레이그 워드: 다 똑같아 보인다
리지 다이슨: 레이디스 댓 UX의 성공 비결
전종현: 민낯의 시간이 올 때
스나스크: 틀에 박힌 방식은 통하지 않는다
 
● SHOWCASE
펄피셔: 미스터 존스 칵테일 바 브랜딩
스타브로스 데이모스: 개인 작업 ‘1885년부터’
샌드 크리에이티브: 핸더슨 사이다 패키지 작업
밀리외 그로테스크: 서체 ‘프랭크’
무오카 스튜디오: 타이포그래피 작업들
앞으로 스튜디오: 피넛버터 프로젝트 VOL.1 성병 엽서 세트
조세프 비지: 바이닐 문 1호 앨범 패키지
소시오 디자인: 트와이스 패션 아이덴티티
75B: 로테르담 국제 영화제 캠페인
다니 울프: 2015 KIKK 페스티벌 타이틀 시퀀스
패노플라이: ‘행복을 위한 가이드’ 영상
 
● SPECIAL REPORT
이들을 주목해주세요
울타리를 넘은 당신에게
최적의 폰트 찾기
기초 다시 다지기
 
● SPOTLIGHT
2015 비즈니스오브디자인위크
표지판 언어
 
● IN CONVERSATION WITH
프리먼 라우: 프리먼씨, 홍콩은 어떻습니까?
 
● VIDEO FEATURE
메이드 소우트: 세계 최고 수준의 스튜디오를 운영하는 방법
 
● PROJECT
포크리에이티브: 채널 4 리브랜딩
코렐라이 빅포드-스미스: 그림책 <여우와 별>
TBWA 싱가포르: 에어비앤비 광고 영상 ‘색다른 파리’
파비오 베네데티: 스케치로 아이콘 모음 만들기
 
● SOMETHING NEW
BOOK
작업으로 말하는 사람들
스위스를 훔치다
더 크리에이티브 북
지식은 아름답다
찰리 브라운과 함께한 내 인생
EXHIBITION
제15회 송은미술대상전
중국 현대미술 판화전
어글리콘 서울 2015
귄터 그라스 특별전
스탠리 큐브릭 전
아홉 개의 빛, 아홉 개의 감성
윌리엄 켄트리지: 주변적 고찰
비행하라, 항해하라, 여행하라 – 루이 비통
 
 
 
책 속으로
 
“사실 독창성은 존재하지 않는 개념입니다. 창의적 활동은 조합의 행위이고, 독창성은 이미 존재하는 것을 새로운 방법으로 조합해 탄생시킵니다. 이런 사실을 깨닫는다면 우리는 의미 없고 파괴적이기까지 한 독창성에 대한 집착과 그 심리적 압박에서 해방될 수 있습니다.”
— 아드리안 쇼네시, 그래픽 디자이너이자 작가
INSIGHT, <‘독창성’이라는 환영> 중에서.
 
“사람들에게 익숙하지 않은 타입페이스를 추천할 때 디자이너들은 상대를 납득시킬 수 있어야 합니다. 클라이언트는 타입페이스에 대해 자세히 알 필요가 없을지 모릅니다. 그들은 단지 선택된 타입페이스가 자신들의 목적에 합당한지 확인하고 안심하면 그만입니다. 만일 클라이언트가 타입페이스에 대해 궁금해 한다면 디자이너는 당당하게 자신의 선택에 대해 말할 수 있어야 합니다.”
— 댄 라티간, 전(前) 모노타입 타입 디렉터
SPECIAL REPORT, <최적의 폰트 찾기> 중에서.
 
“제 첫 직장에서는 크리에이티브 디렉터가 겨우 픽셀 하나가 잘못되었다고 신입 디자이너들을 전부 집합시켰던 적이 있었습니다. 그 일은 제게 충격적인 사건이었어요. 무엇을 하든 꼼꼼하게 제대로 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조금이라도 더 정확하게 만들어내도록 노력하세요. 작은 실수 하나가 바로 큰 고통으로 이어집니다. 문제의 원인을 파악해내기 위해 수십 개의 작업 파일을 모두 다시 검토해봐야 할 것이기 때문이죠.”
— 롭 밀링턴, 더 네이버후드 수석 디자이너
SPECIAL REPORT, <기초 다시 다지기> 중에서.
 
 
 
상세 이미지
 
CA_218_201601_PAGES_ALL_620PX
 
 
 
 
 
구매하기 cashop.kr